본문 바로가기
천년 역사문화도시 경주, 시민과 함께 문화와 예술의 미래를 열다.

홍보·보도자료

홍보·보도자료

2022 경주국제뮤직페스티벌, 3년 만에 재개
  • 작성자
    관리자
  • 등록일
    2022-09-28
  • 조회수
    452

2022 경주국제뮤직페스티벌, 3년 만에 재개

 

 

2022 경주국제뮤직페스티벌 1015~ 16일 개최

글로벌 아티스트와 지역 예술계 협연

신라문화제와 함께 찾아오다

 

 

경주시(시장 주낙영)()경주문화재단(대표이사 오기현)2022 경주국제뮤직페스티벌 1015(), 16() 양일 동안 저녁 6시에 월정교 특설무대에서 펼친다.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와 지역예술인과의 협업 무대, 지역 대표 축제인 신라문화제까지 함께 즐길 수 있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22 경주국제뮤직페스티벌 그 이름에 걸맞게 첫째 날(15) 국악페스티벌과 둘째 날(16) 클래식 페스티벌로 구성된다. 국악페스티벌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인 판소리 흥보가 보유자 정순임명창을 필두로 하여, 12개의 출연팀이 국악의 정수를 보여준다. 출연팀은 공모를 통해 선정되었으며, 현재 경주시 일대에서 경주국악여행을 통해 시민과 관광객을 만나온 경주의 대표 전통예술 단체들이다. 더불어, 퓨전 국악그룹 씽씽의 전 보컬로서 BTS보다 먼저 미국 공영라디오 NPR에 출연한 바 있는 가수 신승태가 함께 공연을 꾸밀 예정이다.

 

이틀째에는 방성호지휘자를 중심으로 하국내 대표 오케스트라 웨스턴심포니오케스트가 출연한다. 60인조의 대규모 오케스트라와 함께 JTBC 팬텀싱어2에서 준우승을 거머쥐었던 팝페라 그룹 미라클라스(김주택, 정필립, 한태인)’가 무대를 채운다. 프랑스의 바이올리니스트 프레데릭 모로와 차세대 색소포니스트 김성훈’, 그리고 경주의 클래식 기타리스트 곽진규의 협연도 볼 수 있다.

 

「경주국제뮤직페스티벌」은 지난 2019년 이후 3년 만에 돌아온다. 올해에는 시민과 관광객이 보다 신선한 무대를 경험할 수 있도록 월정교와 교촌교 사이의 수상에 특설무대를 설치하여, 물 위에 비치는 월정교의 야경과 함께 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경주만의 정취에 작품성과 대중성을 겸비한 연주를 더하여, 국내 대표적인 국제음악제의 반열에 동참하겠다는 포부다.

 

이번 축제는 무료로 진행되며, 2천 석 규모의 객석이 마련되어 있다. 관람객 입장은 공연 1시간 30분 전부터 선착순으로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경주문화재단 홈페이지(www.garts.kr)와 전화문의(054-777-6307)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49회 신라문화제는 1014()부터 16()까지 경주시 일대에서 펼쳐진다.